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6.16 (일)

HOME > 국방 > 육군

종착역은 취업…‘희망열차’ 힘차게 달린다

맹수열 기사입력 2019. 05. 15   17:18 최종수정 2019. 05. 15   17:35

장병 123명 태우고 2019 첫 열차 운행

용산역 출발…열차 내 1대1 취업 상담
전주 도착해 우수 중기 방문·간담회도

국방부가 장병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15일 진행한 ‘희망열차’에 각 부대에서 선발된 장병들이 탑승하고 있다. 희망열차에 탄 장병들은 서울 용산역에서 전주역까지 이동하는 동안 진로교육과 1대1 취업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이경원 기자

국방부가 취업을 준비하는 장병들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희망열차’를 운행했다. 국방부는 15일 한국철도공사·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함께 장병 취업지원을 위한 올해 첫 ‘희망열차’를 운행했다.

희망열차에는 전방에 근무하는 장병들 가운데 해당 부대 지휘관의 추천을 받은 123명이 탑승했다. 희망열차에 탄 장병들은 서울 용산역에서 전주역까지 가는 동안 진로교육과 1대1 취업상담을 받았다. 전주에 도착해서는 비나텍㈜·올릭스 등 우수 중소기업을 방문해 기업 소개를 듣고 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특히 원하는 장병은 현장에서 바로 면접을 보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경자 국방부 보건복지관과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장병들과 동행하며 직접 기업 현장견학과 취업소개 등을 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장병들의 취업 고민을 풀어주기 위해 실질적인 사업을 계속 발굴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올해 희망열차는 매회 100여 명씩 대전·원주·부산 등지에서 다섯 번 더 진행할 예정”이라며 “국방전직교육원에서 참여자를 모집하고 신청을 받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수열 기자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