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함상 위 김밥 천국’ 입맛·사기진작 ‘쑥’

안승회 기사입력 2019. 05. 14   16:38 최종수정 2019. 05. 14   17:43

해군1함대 보급지원대대, 김밥 제조기 도입으로 전 함정에 신속 지원

13일 해군1함대 보급지원대대 반가공공장에서 조리병을 비롯한 근무자들이 장병들에게 제공할 김밥을 만들고 있다.
13일 오후 5시 해군1함대 보급지원대대 반가공공장. 조리 군무원과 조리병, 민간 조리원 등 4명이 훈련을 앞둔 함정에 지원할 김밥을 만들고 있었다. 훈련 출동이 한 시간밖에 남지 않았지만, 이들은 ‘김밥 제조 기계’를 활용해 차분하게 김밥을 마는 모습이었다. 조리 군무원이 버튼을 누르자 ‘라이스 시트기’에서 일정량의 밥이 불과 1~2초 만에 고르게 펴져 나왔다. 여기에 김을 부착하고 미리 손질해둔 단무지, 햄, 당근 등을 올려 돌돌 만 뒤 ‘김밥 절단기’에 넣고 손잡이를 누르자 김밥이 기계 위쪽에 설치된 칼날에 의해 단번에 10개로 잘렸다.

1함대 보급지원대대가 김밥 제조 기계를 도입, 신속한 김밥 지원으로 함정 승조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대대는 장병 급식 만족도를 높이고 조리병 업무를 줄이기 위해 이달 초부터 1함대 전 함정을 대상으로 김밥 지원을 시작했다. 함정 조리병이 휴가를 가거나 긴급하게 출동 나가는 경우 함정 요청에 따라 대대가 김밥을 만들어 지원하는 방식이다.

김밥 제조 기계는 김밥 작업 중 가장 힘들다는 밥을 고르게 펴주는 역할과 만들어진 김밥을 잘라주는 역할을 한다. 밥 길이와 두께를 조절할 수 있어 일반 김밥은 물론 꼬마김밥, 참치김밥 등 다양한 김밥을 만들 수 있다.

이정희 조리 군무원은 “김밥을 한 번 만들 때 4명이 400줄 정도 만드는데 기계가 없다면 100줄만 만들어도 칼질을 900번 해야 한다”며 “이전에는 1시간에 50~60줄 정도 쌌는데 기계 도입 후 1시간에 200줄 이상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여름이 다가옴에 따라 대대는 식중독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조리원들의 철저한 위생관리는 물론 쉽게 상하지 않는 속 재료만 사용해 김밥을 만든다. 포장지에는 제조일시, 섭취 권장 기간, 급식지침 등이 적힌 스티커를 부착해 함정에 제공한다.

최근 김밥을 지원받은 속초함 고동준 이병은 “훈련 중 영양 많고 맛도 좋은 김밥을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며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고 훈련에 전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홍주형(중령) 보급지원대대장은 “작은 아이디어도 효율적인 부대 운용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해군 특성을 고려한 장병 맞춤형 보급지원을 펼쳐 함대 전투력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동해에서 글=안승회/사진=조종원 기자


안승회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