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보훈·병무

참전 유공자 20만여 명 집에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린다

맹수열 기사입력 2019. 05. 13   17:43 최종수정 2019. 05. 13   17:44

보훈처, 6월부터 상이군경·무공수훈자 등 대상 추진
지자체와 협업, 내년까지 베트남전 참전 유공자도 포함 계획 

 

보훈처가 제작한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왼쪽 사진)와 상징. 보훈처는 앞으로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물론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하는 모든 사업에 이 문양을 사용할 계획이다. 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가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국민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이 6월부터 참전유공자를 비롯한 호국 관련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본격 추진된다. 보훈처는 13일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참전유공자를 비롯해 상이군경, 무공수훈자 등 20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국가유공자를 존경하는 마음을 이웃과 함께 나누기 위해 통일된 사업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뒤 본격화됐다. 보훈처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내년까지 베트남전쟁 참전 유공자 14만1000여 명과 무공수훈자 4900여 명 등 총 34만8900여 명의 호국 관련 국가유공자의 자택에 명패를 다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이 밖에도 참전유공자들을 끝까지 책임지는 보훈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호국원 신규 개원과 제주국립묘지·제3현충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세상을 떠난 유공자들을 더 가까이서 편히 모실 수 있도록 올해 10월 국립괴산호국원을 새로 연다. 또 지난 2012년부터 진행했던 제주국립묘지 조성사업을 올해 안에 착공, 2021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한 국립연천현충원 조성사업도 추진된다.

한편 보훈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동안 조국수호를 위해 헌신한 참전유공자에 대한 대통령 명의 근조기 증정, 역대 최고 수준 참전명예수당 인상 등 예우가 한층 확대·강화됐다”고 전했다. 보훈처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정부는 처음으로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를 증정하고 있고 생계가 곤란한 경우 장례비를 지급하고 있다. 대통령 명의 근조기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7786명, 올해 1분기에는 3453명에게 증정했고 장례비는 총 11억8000만 원을 지원했다. 참전명예수당은 지난해 8만 원을 올려 월 3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