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1.18 (월)

HOME > 엔터·스포츠 > 문화

너희 생각을 맘껏 펼치렴

최승희 기사입력 2019. 03. 26   16:40 최종수정 2019. 03. 26   16:42

국립현대미술관 어린이미술관 ‘#보다’전

오늘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
‘살펴보다’ ‘되어 보다’ 등 5개 주제로 구성
어린이들 작품 감상 후 연계 활동 가능

 

‘#보다’전을 찾은 어린이들이 작품 연계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어린이미술관은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아 ‘#보다’전을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어린이의 열린 시각과 감정으로 현대미술을 관찰하고 느끼며 표현하게 하려고 마련됐다. SNS의 해시태그(#)를 넣은 전시명 ‘#보다’는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의미로 해석되는 단어 ‘보다’에 착안했다.

전시 공간은 ‘보다’의 사전적 의미에서 파생된 ‘살펴보다’와 ‘되어 보다’ ‘해 보다’ ‘더 보다’ ‘함께 보다’ 등 총 5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주제별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9점을 감상하고 작품과 연계한 활동을 해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시는 어린이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작품 속 주인공이 돼보며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을 제안하며 현대미술에 관한 흥미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전시에는 김범의 ‘노란비명그리기’, 이건용의 ‘신체드로잉 76-2-95-03(천사들)’, 안규철의 ‘그 남자의 가방’, 이동욱의 ‘그린 자이언트’, ‘돌핀 세이프’, ‘방학숙제’, ‘천하장사’, 세자르 발다치니의 ‘압축(만치니)Ⅱ’, 토마스 슈트루스의 ‘관람객 07 피렌체’를 선보인다.

작품 연계 활동으로는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미술작품 감상 방법을 제안한 가이드 ‘별별 감상법’, 몸으로 작품을 표현하는 ‘몸으로 그려요’, 일상의 사물을 새롭게 바라보고 작품으로 만드는 ‘이야기의 발견’, 나의 감정이 담긴 소리로 거대한 추상화를 그리는 ‘노란 방’ 등이 마련됐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어린이미술관은 어린이와 가족 모두가 작품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전시 외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이번 전시가 어린이들이 현대미술과 더 가까워지고 즐거움을 나누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현대미술관 어린이미술관 누리집(ww w.mmca.go.kr/child)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2188-6000)로 문의하면 된다.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최승희 기자 < lovelyhere@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