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7.20 (토)

HOME > 국방 > 해군·해병대

“마린온 추락 사고 원인은 프로펠러 중심축 균열 때문”

맹수열 기사입력 2018. 12. 23   16:43 최종수정 2018. 12. 23   16:51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 발표

항공기 분해 등 5개월 조사
“로터마스트 제조업체서
열처리 공정 오류 인정
화재는 연료 누출 때문”
비행재개는 단계적 실시 예정


지난 7월 발생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의 추락 사고 원인은 프로펠러에 동력을 전달하는 중심축인 로터마스트의 균열 때문인 것으로 최종 결론 났다. 

 
마린온 추락 사고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는 21일 “소재 제작 당시 발생한 균열로 인해 사고 헬기는 이륙하자마자 메인로터(주 회전날개)가 떨어져 나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해병대는 지난 7월 17일 포항에서 시험비행 중 마린온 헬기가 추락, 탑승 장병 5명이 순직한 직후 육·해·공군 항공사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를 편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했다. 이후 8월 2일 유가족의 추천을 받아 민·관·군 합동조사위를 구성, 5개월 동안 조사했다.


조사는 ▲현장조사 및 목격자 진술 확인 ▲비행기록장치 및 CCTV 영상분석 ▲항공기 계통별 분해조사 ▲정밀분석 ▲사고원인 도출 ▲검증 ▲후속 조치 등 7단계로 진행됐다. 

 
합동조사위는 “사고의 원인이 된 로터마스트와 같은 제조 공정을 거친 다른 로터마스트 3개에서도 같은 균열이 식별됐다”며 “제조업체인 프랑스 오베르&듀발사도 열처리 공정을 공랭식(공기로 식히는 방식)으로 해야 하나 수랭식(물로 식히는 방식)으로 했다며 오류를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잔해분석, 엔진 내시경 검사, 분해검사, 비행기록장치 분석 등 항공기 계통별 조사 결과 조종, 엔진, 동력전달 계통은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는 지난 9월 21일 발표된 중간조사결과와 같다. 합동조사위는 중간조사 결과 발표 이후 로터마스트 제작 공정 오류와 제작사의 마스트 균열 미식별 원인, 진동이 로터마스트 파단에 미친 영향성 등을 놓고 외국 항공사고 전문가들과 함께 조사했다. 


합동조사위는 “(로터마스트) 균열 미탐지 원인은 인적 또는 환경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헬기의 진동이 로터마스트 파단에 미친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발생한 화재에 대해서는 항공기가 추락하면서 연료 라인 등이 파손돼 연료가 엔진 주변으로 누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베르&듀발사로부터 부품을 받아 로터마스트 완제품을 만든 에어버스 헬리콥터(AH)사는 앞으로 모든 비행안전품목의 결함에 대해 오베르&듀발사로부터 보고를 받고 감독관을 파견해 공정을 엄격히 관리하겠다는 후속 대책을 내놓았다. 


방위사업청과 한국항공우주산업은 비행안전품목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품질보증을 거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병대는 “사고조사 결과를 항공 관련 요원들에게 교육하고, 제도적으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검토할 것”이라며 “비행 재개는 해병대에서 위원회를 거쳐 단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