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9.21 (토)

HOME > 라이브러리 > DMZ > DMZ 새

따오기

기사입력 2018. 12. 11   08:47 최종수정 2018. 12. 11   13:53

국내에서 종적 감춘 천연기념물 198호, 1970년대 중반 DMZ서 마지막 촬영



저어새과의 대형 물새. 본래 겨울에 전국에 걸쳐 찾아왔으나 광복 이후부터 사라지기 시작해 그 자취를 찾을 수 없었다. 최근 중국에서 1쌍의 따오기를 들여와 복원사업을 시작했다.


따오기는 몸은 흰 바탕에 약간의 분홍빛을 띠는데 눈 주위가 붉다. 크기는 75cm 정도 된다. 


위 사진은 한반도 비무장지대(DMZ)에서 마지막으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따오기의 모습이다. 


1975~1976년 겨울 우리나라 비무장지대(DMZ)에서 촬영된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이자 국내에서 종적을 감춘 천연기념물 제198호로 지정 보호된 따오기가 비무장지대 하늘 위를 평화롭게 날고 있다. 


제10차 람사르총회에 참석한 국제두루미재단 조지 아치볼드 이사장이 직접 촬영한 이 사진은 2008년 10월 30여년만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조지 아치볼드 / 연합뉴스



중국에서 들여와 복원사업을 진행 중인 따오기.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