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 > 군사 > 평화, 새로운 시작-2018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9일 한·일·중 정상회담

이주형 기사입력 2018. 05. 01   21:26

현직 대통령으로서 6년 반 만에 일본 방문


日·中 총리와 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

동북아 번영 위한 3국 협력 강화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일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6년 반 만의 방일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에게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일·중 3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한다”고 밝혔다.

3국 정상들은 또 한·일·중 3국 간 실질 협력의 발전 방안을 중점적으로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정상회의를 통해 3국 간 협력이 제도화되고 에너지·환경·인적 교류 등 다양한 실질 협력 분야에서 세 나라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됨으로써, 궁극적으로 동북아의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후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과 오찬 협의도 한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과 통화하며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북한의 비핵화 방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 유엔사무총장과 전화통화
북핵실험장 폐쇄 현장 유엔 참여 요청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회담 후속조치를 계속 이어갔다.

오전 11시30분부터 정오까지 30분 동안 한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유엔이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유엔이 총회나 안보리를 통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하는 선언을 내주었으면 좋겠다”면서 “유엔의 지지는 남북관계 발전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북·미 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현장에 유엔이 함께 참가해서 확인하고, 판문점 선언 내용 중 비무장지대의 실질적 평화지대화 과정도 유엔이 참관하고 이행을 검증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기꺼이 협력할 용의가 있다. 문 대통령의 요청이 유엔 안보리의 승인이 필요한 사항들이지만, 한반도 평화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유엔의 군축 담당 책임자를 지정해 한국과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후 당일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음 날인 28일에는 아베 일본 총리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연이어 통화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는 이번 주 내로 통화할 방침이다.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