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방위사업

[방사청] 근접방어무기체계-Ⅱ 국내 기술로 개발

김철환 기사입력 2021. 10. 29   17:06 최종수정 2021. 10. 31   14:16

방사청, 2027년 완료 목표 사업 착수
함정 생존능력·작전지속능력 향상 기대

한국형 근접방어무기체계(CIWS)-Ⅱ가 적 항공기를 요격하는 컴퓨터 그래픽(CG).   방사청 제공

대함유도탄과 항공기 등 적 위협으로부터 우리 해군 함정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인 ‘근접방어무기체계(CIWS)’가 2027년 완료를 목표로 국내 개발된다.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은 “현재 전량 수입해 주요 함정에 운용 중인 근접방어무기체계(CIWS)를 국내 기술로 확보하기 위해 11월 근접방어무기체계-Ⅱ 체계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근접방어무기체계는 RAM이나 해궁 같은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으로 요격에 실패할 경우 최후 단계에서 적 위협을 제거하는 장비다. 현재 우리 군은 네덜란드 탈레스사의 골키퍼와 미국 레이시온사의 팔랑스를 운용 중이다. 특히 이번 사업에서는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 사업을 통해 확보한 능동 전자식 위상배열(AESA) 레이더 기술을 적용한다. 또 국외 업체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적의 초음속 또는 해면근접비행(Sea skimming) 미사일과 침투고속정까지 무력화할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신형 호위함(FFX) Batch-Ⅲ,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해양정보함-Ⅲ 등에 탑재돼 우리 해군 함정의 생존능력과 작전지속능력을 높여줄 전망이다.

방극철 방사청 함정사업부장은 “이번 근접방어무기체계-Ⅱ 사업을 통해 독자적인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우리 해군의 전력운용에 큰 도움이 되고, 더 나아가 수출 기회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국방 과학기술 및 방위산업 경쟁력이 한층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환 기자


김철환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