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 > 군사 > 우명소 시즌2

국내 단 3명, 항공우주공학 최고가 되다

조아미 기사입력 2021. 01. 13   17:00 최종수정 2021. 01. 13   17:13

우리 부대 명품 전우를 소개합니다-시즌2
공군군수사 최동인 준위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취득
IEA 회원국 항공기
엔진 설계·연구 개발 가능 
 
“우리 기술로 엔진 개발 꿈꿔
경험 바탕 2017년부터 준비
함께 고민·연구한 동료 감사” 

 

항공우주공학 분야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한 
공군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최동인(왼쪽) 준위가 항공기 엔진을 점검하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에서 배우고 익히며 쌓아왔던 경험을 통해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한 만큼, 이게 마지막이 아니라 다시 첫차를 타는 마음으로 후배들에게 기술 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공군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45) 준위가 최근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해 눈길을 끈다.

국제기술사는 국제엔지니어링연맹(IEA)에서 국가 간 원활한 기술 및 인력 교류를 위해 만든 국제 통용 자격이다. 이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국내기술사 자격 보유 △석사 이상 공학인증교육 이수 △7년 이상의 관련 분야 실무경력 △2년 이상의 책임기술자 실무경력 △한국기술사회 주관 기술사 전문교육 150학점 이상 이수 등 5가지 요건을 모두 만족해야 하는 까다로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 특히, 항공우주공학 분야 국제기술사는 항공기관기술사, 항공기체기술사를 통합한 분야로 국내에는 최 준위를 비롯해 단 3명만 자격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희귀하고 취득하기 어려운 자격이다. 최 준위는 이번 국제 자격 취득으로 앞으로 국내에서와 동일하게 IEA 회원국 항공기의 엔진 설계와 연구 개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그가 이 어려운 도전을 시작하게 된 이유는 뭘까.

“공군항공과학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93년 임관해서 현재까지 항공기 엔진 정비 관련 업무를 수행해왔습니다. 2006년부터 F-15K, KF-16 등 공군 전투기 엔진의 기술지원 및 관리업무를 수행하는 ‘무기체계 전문가(SS·System Specialist)’로 근무하고 있고요. 임무를 수행하면서 우리 기술과 역량으로 항공기 엔진을 직접 개발해보고 싶은 꿈을 꾸게 됐어요. 그러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와 전문자격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최 준위는 각고의 노력 끝에 2013년 공군 최초로 항공기관기술사와 금속재료기능장 자격을 동시에 취득했다. 특히 항공기관기술사 1차 시험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합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공군에서 선정하는 ‘최우수 및 우수 무기체계 전문가’로 3회에 걸쳐 선정되는 등 항공기 엔진 분야의 전문가로 차츰 인정받았다.

이뿐만 아니다. 미 엔진 제작사인 프랫&휘트니(P&W)사에서 진행하는 항공기 엔진 분야 관련 공학교육을 2009년과 2011년에 이수했다. 더불어 2008년부터 매년 P&W사에서 주관하는 ‘F100 엔진 CIP 국제회의’에 항공기 엔진 분야 전문가로 참석, 한국 공군의 엔진 운용 및 군수지원 노하우를 미 공군을 비롯한 F100 엔진 운용국가와 공유하고 기술교류 업무를 수행해왔다.

“국내외 항공기 엔진 분야 전문가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국제기술사 자격증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국내 항공기관기술사 자격을 보유하고 있어 국제기술사 자격 기준에 요구되는 학점을 모두 이수하고 엄격한 심사를 거친 끝에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었어요.”

자격증을 얻기 위해 힘든 순간들도 있었다. 최 준위는 “퇴근 후 별도로 공부할 시간을 내면서 대학원을 다닌 그 시기가 정말 힘들었다”고 떠올리며 “2013년 운 좋게 한 번에 붙은 항공기관기술사 필기와 다르게 구술시험은 떨어져 1년간 구술시험만 다시 준비해야 하는 등 정신적으로도 참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주저앉고 싶을 때, 그의 옆에서 가족과 동료들이 힘을 불어넣어 줬다.

“경험과 지식에 문제가 생길 때마다 같이 고민하고 연구한 정비사들과 동료들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이 순간에도 불철주야 현장에서 열정을 쏟고 계신 선후배와 동료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네요. 또한,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곁에서 성원해준 가족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습니다.”

최 준위는 앞으로도 항공기 엔진 분야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미 미드웨스트대학 항공안전 MBA 과정과 국내 기계공학 박사학위 취득을 목표로 자신만의 도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자격 취득이 끝이 아닌 군과 국가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 계속 연구하고 발전하도록 부단히 노력하겠습니다.” 조아미 기자


조아미 기자 < joajo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