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육군

육군35사단에 불어온 ‘孝’ 바람

김민정 기사입력 2019. 11. 18   17:18 최종수정 2019. 11. 18   17:20

위중한 부모에게 장기를 기증한 육군 상근예비역 병사들의 효심이 늦가을 추위가 찾아온 병영에 온기를 전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군35사단 김제대대 홍명일(21) 일병과 완주대대 정성현(21) 일병.


김제대대 홍명일 일병
투병 중인 아버지께 간 이식



홍 일병은 지난 5일 서울 소재 모 병원에서 아버지께 간을 이식해드렸다. 홍 일병의 아버지는 지난 3월 강경변증으로 치료를 이어갔으나 지난 5월에 간암으로 병세가 악화했다.

1남5녀 중 다섯째인 홍 일병은 가족들에게 만약 아버지 건강상태가 악화하면 아들인 자신이 아버지를 위해 간을 이식하겠다고 말해 온 효자였다.

홍 일병은 “위독하신 아버지를 위해 생각했던 일을 주저 없이 행동으로 옮기게 됐다”며 “수술을 잘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부대와 전우들에게 감사하고 아버지가 하루빨리 쾌차하셔서 예전처럼 건강한 모습으로 생활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완주대대 정성현 일병
혈액 투석 어머니께 신장 이식 




이어 정 일병은 지난 2017년부터 신장 관련 질병으로 투병 중이셨던 어머니께 18일 신장을 이식해 드렸다.

정 일병의 어머니는 지난 2년 동안 정기 치료와 혈액 투석으로 투병생활을 이어왔다.

하지만 계속 증세가 악화해 지난 5월에는 신장을 이식받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

2남1녀 중 장남인 정 일병은 가족 중에서 가장 건강한 자신이 신장을 이식하겠다고 먼저 나섰고 이후 여러 과정을 거쳐 마침내 신장 이식을 위한 수술대에 오르게 됐다.

정 일병은 “수술을 앞두고 약간의 두려움도 있었지만, 제 신장을 받아 건강해지신 어머니의 모습을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lgiant61@dema.mil.kr

김민정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