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한·일 정상 아세안 회의장서 단독환담

이주형 기사입력 2019. 11. 04   17:04 최종수정 2019. 11. 04   17:06

문재인 대통령- 아베 총리, 11분간 이뤄져… “실질 관계진전 방안 도출 희망”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별도의 단독 환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별도의 만남을 가진 것은 작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계기 정상회담 이후 13개월여 만이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단독 환담을 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환담은 오전 8시 35분부터 46분까지 11분간 이뤄졌다. 청와대는 사전에 계획된 만남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또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고,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 간 만남이 오랜만에 이뤄졌기에 대화로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며 “대화를 통해 한·일관계가 우호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아베 일본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두 정상 간 대화가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른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으로 역대 최악을 치닫는 한·일관계 회복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한편 같은 날 오전 노보텔 방콕 임팩트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다시 보호무역주의의 바람이 거세다”며 “자유무역 질서가 외풍에 흔들리지 않도록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교역 위축으로 전 세계 90% 국가들이 동반 성장둔화를 겪을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우려도 있었다”며 “‘축소 균형’을 향해 치닫는 세계 경제를 ‘확대 균형’의 길로 다시 되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세안+3이 협력의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은 역내 자유로운 무역과 투자 확대는 물론 동아시아 평화와 공동 번영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회의가 우리의 협력을 강화하고 자유무역 질서를 지켜내며 동아시아 공동체의 초석을 놓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달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오늘의 논의를 더욱 구체화하고 결실을 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