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1.15 (금)

HOME > 국방 > 방위사업

신형 해상감시레이더 국내 기술로 개발…2대 전력화

김용호 기사입력 2019. 10. 30   10:20 최종수정 2019. 10. 30   10:32

방위사업청이 LIG넥스원과 315억 원 규모로 체계개발을 시작한 ‘해상감시레이더-II’를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하고 지난 9월 군에 전력화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해상감시레이더-II’의 외부 모습. [방위사업청 제공

방위사업청은 30일 LIG넥스원과 315억원 규모로 체계개발을 시작한 ‘해상감시레이더-Ⅱ’를 개발 완료하고 지난 9월 군에 전력화했다고 밝혔다.

해상에서 이동하는 선박과 항공기를 탐지하는 해상감시레이더-Ⅱ 1대는 작전·운용 목적, 1대는 교육·훈련 목적으로 사용된다.

2025년까지 동·서·남해 등 전국 레이더기지에 순차적으로 배치될 전망이다.

해상감시레이더-Ⅱ는 주요 해안과 도서 지역에 설치돼 선박과 항공기 등을 탐지하고, 해군전술C41(지휘전술)체계·항만감시체계 등과 연동된다.

방사청은 30여년간의 레이더 운용을 통해 파악된 보완 사항이나 필요 기능 등 해군의 운용 노하우를 해상감시레이더-Ⅱ 설계에 대폭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해상감시레이더-Ⅱ는 레이더 안테나 외부에 보호 덮개를 씌운 레이돔 형상이 적용돼 강풍과 태풍에도 영향을 받지 않고 중단 없이 운용이 가능하다.

방사청 관계자는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했다”며 “이번 개발 성공은 전방위 안보 위협에 대비한 해군의 조기경보 수행 능력 강화와 수출을 통한 방위 산업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