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국방부

“야생멧돼지 잡아라” 軍, 가용자산 총동원

맹수열 기사입력 2019. 10. 15   17:45 최종수정 2019. 10. 15   18:26

남방한계선·민통선 구간 내 출몰지역
국방부·환경부 합동 포획조치 시작
지자체 합동 포획틀도 동시 설치·운용
ASF 차단 도로방역·통제 지원 계속 

 

국방부와 환경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15일 남방한계선과 민간인 출입통제선 구간 내 야생멧돼지 출몰·서식 지역을 대상으로 포획 조치를 시작한 가운데 우리 군은 이날도 도로방역, 통제초소 제공 등 ASF 확산 방지를 위한 대민지원을 이어갔다. 사진은 육군6공병여단 백호대대 장병들이 양돈(養豚) 농가 입구에 설치된 ASF 통제초소에서 방역하는 모습.  포천=이경원 기자

국방부가 국민의 걱정거리로 떠오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가용자산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15일 “환경부와 함께 남방한계선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구간 내 야생멧돼지 출몰·서식 지역을 대상으로 민·군의 모든 자산을 동원해 포획 조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경두 장관은 지난 12일 박한기 합참의장과 각 군 총장·군단장들이 참석하는 ASF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포획방안 등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한 군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박 의장은 이에 따라 14일 남영신(대장) 육군지상작전사령관, 접경지역 군단장 등 작전부대 지휘관들과 접경지역에 서식하는 야생멧돼지 포획 방안을 논의해 세부 이행방안을 수립했다.

포획 조치는 이날부터 48시간 동안 실시한 뒤 안전성, 효과성, 임무수행의 적절성 등을 검토해 본격적으로 실행된다. 현장에는 민간 엽사(사냥꾼), 군 포획인력, 안내 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 간부 11~12명으로 구성된 70~80개 민·관·군 합동포획팀이 투입될 예정이다. 포획은 파주시, 화천·인제·양구·고성·철원·연천군 등 ASF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큰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주둔 군단장의 지휘 아래 주요 거점 위주로 주야간 진행된다.

이미 ASF가 발생한 지역은 차단시설을 설치한 뒤 합동포획팀을 투입해 야생멧돼지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게 할 예정이다. 또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받아 야생멧돼지 포획틀도 동시에 설치·운용해 야생멧돼지 개체 수 감소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도로방역, 통제초소 제공 등 ASF 확산 방지를 위한 우리 군의 대민지원 역시 계속된다.

정 장관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합동포획팀 운영 과정에서 군인과 민간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포획조치 지역 일대에 대한 민간인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라”고 당부했다.

맹수열 기자 guns13@dema.mil.kr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