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0.21 (월)

HOME > 국정·일반 > 사회

임산부 배려, 아직은 먼 길…

이주형 기사입력 2019. 10. 10   17:26 최종수정 2019. 10. 10   17:28

‘임산부의 날’ 설문… 54% “배려 못 받아”

임산부 절반 이상은 대중교통 자리 양보, 직장 내 유연 근무 등 배려를 받은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보건복지부는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임산부의 날’(10월 10일)을 맞아 임산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4.1%가 배려를 받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배가 나오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57.1%로 가장 많은 이유를 차지했다. 앞으로 임산부에게 필요한 배려로는 가정에서는 청소, 빨래 등 가사 지원(46.8%), 직장에서는 출퇴근 시간 조정(31.1%)이 꼽혔다. 사회적으로는 대중교통 좌석 양보(37.8%)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와 관련 여성의 첫째 아기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조기진통, 분만 전 출혈, 고혈압 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는 고위험 산모가 증가하는 만큼 임산부를 배려하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인구보건복지협회와 복지부는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