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1.15 (금)

HOME > 국방 > 기타

미래전장 이끌 영관장교 교육 발전방향 제시

서현우 기사입력 2019. 10. 10   17:41 최종수정 2019. 10. 10   17:42

합동대, 군사발전 심포지엄

10일 열린 합동군사대학교 ‘2019년 군사발전 심포지엄’에서 노훈 한국국방연구원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합동대 제공

합동군사대학교(합동대)는 10일 교내 충무관 대강당에서 ‘2019년 군사발전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미래 전장을 주도할 수 있는 영관장교 교육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조한규(소장) 총장을 비롯해 이순진 전 합참의장, 노훈 한국국방연구원장, 군내·외 전문가, 합동대 교관·교수·학생장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조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이 전 합참의장의 축사, 노 원장의 기조강연, 주제발표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 전 합참의장은 축사에서 “주변국들과의 정치·외교·군사적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군은 흔들림 없는 확고한 군사적·정신적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강력한 국방력을 갖춰 정부의 정책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총장도 환영사를 통해 “우리 군은 합동성을 기반으로 한 군사적 능력을 키우고 혁신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군의 핵심 중추인 영관장교들이 최상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현재 우리의 군사교육을 보완·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발표에서는 우리 군이 진정한 강군으로 나아가기 위해 무기체계에 대한 투자와 함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투자도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영관장교 육성에 있어 단순 지식보다는 지식의 변천과 맥락을 함께 살필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한국전략문제연구소 주은식(예비역 준장) 부소장은 ‘독일군과 러시아군 장교 교육체계’를 주제로 발표하며 “우리 군을 이끌어 갈 영관장교들의 역량 배양을 위해 교육내용 및 방법과 체계를 점검하며, 교육의 변화와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육군대학 김권우 전술학 교관은 ‘미국 지휘참모대학 고급군사 연구과정 사례’를 소개하며 “정보의 홍수 속에서 오늘의 지식이 내일의 지식이 아닐 수 있음을 자각해 지식의 맥락을 이해하고, 이를 통해 정보의 비판적 수용 능력을 향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합동대는 이날 제시된 의견과 발전방안을 교육계획 및 강의내용에 접목할 수 있도록 관계관 간 협업과 토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현우 기자

서현우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