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기타

대만 NSC “연말까지 1~2개국 추가 단교 우려”

이주형 기사입력 2019. 09. 29   14:04 최종수정 2019. 09. 29   14:17

최근 중국의 고립 전략으로 잇따라 수교국을 잃은 대만 정부에서 연말까지 1~2개 국가와 추가 단교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지난 27일 대만중앙통신(CNA) 등에 따르면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해당하는 대만국가안전회의는 최근 “중국이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에 개입하고 국제사회에서 대만을 더욱 압박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대만은 이달에만 남태평양 솔로몬제도와 키리바시 등 2개국과 외교 관계가 끊어지는 등 2016년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취임 후 총 7개국과 단교했다.

이로써 현재 대만의 수교국은 15개로 줄어든 상태다. 이 중 태평양 지역 수교국이 팔라우, 마셜 제도, 투발루, 나우루 등 4개국이다. 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