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3차 북·미회담’ 성사 가능성 높였다

이주형 기사입력 2019. 09. 26   17:19 최종수정 2019. 09. 26   17:20

“한미동맹은 동북아 평화·안보 핵심축”… 균열 우려 ‘불식’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및 한미정상회담 마치고 귀국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3박 5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26일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통해 북·미 실무협상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며 ‘3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는 성과를 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특히 지난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무력행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거듭 확인하면서 비핵화 대화 여건을 조성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과의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고자 하는 의지와 함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합의 사항이 유효하다는 것을 재확인하고 이를 기반으로 조만간 북·미 실무회담이 열릴 가능성에 기대감을 표시한 것이다.

견고한 한미동맹도 재확인했다. 사실 방미 전까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을 두고 이견이 불거지는 등 한미 관계에 이상기류가 생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회담 후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양 정상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와 역내 평화 및 안보에 여전히 ‘린치핀’(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히면서 이런 우려를 일축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도 주목할 만하다. 문 대통령은 총회연설에서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 구상 활용 방안도 적극 제안했다.

DMZ 내 유엔기구 및 평화·생태·문화기구 유치, 유엔지뢰행동조직과 DMZ 지뢰 협력 제거 등을 구체적 협력이 가능한 사례로 제시하며 북한에 대한 현실적 안전보장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기후행동정상회의와 제2차 P4G 정상회의 준비행사에 참석, 개발도상국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영향력을 향상하는 것은 물론,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상호작용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의 선순환을 이끌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작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과 미국산 무기 구매 등의 문제는 한미 사이의 입장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그치면서 부담을 안게 됐고, 한·일 정상회담이 추진되지 못한 점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