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방위사업

한국형전투기 시제기 제작 초읽기

윤병노 기사입력 2019. 09. 26   17:09 최종수정 2019. 09. 26   17:10

방사청, 상세설계 검토 회의서 군 요구조건 모두 반영…2021년 1호기 출고

한국형 전투기(KF-X)의 시제기(試製機) 제작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방위사업청(방사청)은 “24~26일 한국형 전투기 상세설계 검토(CDR: Critical Design Review) 회의를 개최해 군(軍) 요구조건이 설계에 모두 반영되고, 시제기 제작 단계로 진행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CDR은 체계 요구 및 기능 요구 조건이 상세설계를 충족하는 초기 제품 규격으로 모두 반영됐는지 검토하고, 비용·일정·위험 범위 안에서 시제 제작, 체계 통합 및 시험 단계로 진행이 가능함을 공식적으로 확인하는 절차다.

한국형 전투기 체계개발 사업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주관·추진하고 있다. 2016년 1월 개발에 착수해 지난해 6월 기본설계를 완료했다. 현재는 세부적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상세설계를 마무리하고, 부품 제작을 진행 중이다.

이번 상세설계 검토 회의에서는 공군을 포함한 정부·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검토위원들이 약 390종의 기술자료를 검토해 군의 요구사항이 설계에 적절히 반영됐는지 확인했다.

정광선 방사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이제 한국형 전투기 개발은 상세설계 검토 단계를 성공적으로 통과하고, 시제기 제작·시험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며 “사업관리를 철저히 하고, 관련 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군이 만족하는 성능을 갖춘 한국형 전투기가 전력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류광수 KAI 한국형전투기사업본부장은 “체계개발 착수 이후 상세설계까지의 산출물을 바탕으로 군 요구도를 충족하는 한국형 전투기 개발에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형 전투기 체계개발 사업은 2021년 상반기에 시제 1호기를 출고한 뒤 2022년 상반기에 초도비행 시험을 시작해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다음 달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 실물 크기의 한국형 전투기 모형을 전시할 계획이다. 윤병노 기자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