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국정소식

“DMZ, 국제평화지대 만들자” 제안

이주형 기사입력 2019. 09. 25   17:03 최종수정 2019. 09. 25   17:03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남북 공동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도 추진
한반도 문제 해결 3대 원칙 천명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비무장지대(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 것을 제안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이하 현지시간)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나아가 “남북 간 평화가 구축되면 북한과 공동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일반토의(General Debate) 기조연설에서 “비무장지대는 세계가 그 가치를 공유해야 할 인류의 공동유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취임 후 연속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해 남북·국제사회가 함께 한반도 번영을 설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꿔내고, DMZ에 남북에 주재 중인 유엔기구와 평화·생태·문화와 관련한 기구 등이 자리 잡아 평화연구·평화유지(PKO)·군비통제·신뢰구축 활동의 중심지가 된다면 명실공히 국제적인 평화지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비무장지대에 약 38만 발의 대인지뢰가 매설되어 있으며, 한국군 단독 제거에는 1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은 지뢰제거의 투명성과 안전성을 보장할 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를 단숨에 국제적 협력지대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한 원칙으로 ▲전쟁불용 ▲안전보장 ▲공동번영 등 3가지를 설명하면서 “한국은 전쟁이 끝나지 않은 정전 상태”라며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비극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특히 상호 안전보장 원칙을 거론하며 “한국은 북한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며 북한도 한국의 안전을 보장하길 원한다”며 “서로 안전이 보장될 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적어도 대화를 진행하는 동안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국제사회도 한반도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총회 연설 외에도 한-호주 정상회담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접견, 그리고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행사 등에 참석하며 바쁜 시간을 보냈다.

특히 호주와의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이 방산 분야와 에너지 분야 등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가자는 데 뜻을 모았으며, 바흐 위원장에게는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공동진출,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바흐 위원장이 이 문제에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고 있음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후 3박 5일간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이주형 기자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