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0.19 (토)

HOME > 국방 > 육군

미래 전장 누빌 ‘드론’ 기술 다졌다

임채무 기사입력 2019. 09. 11   16:58 최종수정 2019. 09. 11   17:19

육군정보학교, 제3회 드론 고등기술 경연대회… 군 적용 방안 등 주제로 세미나도

지난 10일 제3회 드론 고등기술 경연대회에 참가한 장병들이 경연대회에 사용할 드론을 들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부대 제공
군 드론 분야의 현용 전력 극대화와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육군정보학교는 지난 10일 학교 내에서 산·학·연·군 관계자와 지역 대학 드론 관련 학과 학생, 군인자녀 등 3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제3회 드론 고등기술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분야인 ‘드론’을 활용해 현용 전투력을 극대화하고, 전투발전 소요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드론의 군사적 운용 및 고등기술 능력 향상’과 ‘드론 고등기술 발전을 위한 산·학·연·군의 방향성 제시’ 등에 중점을뒀다.

대회는 드론 조종 기술의 우위를 가리는 드론 배틀과 레이싱대회 등으로 진행됐다. 드론 배틀은 20개 팀이 참가, 목표탈취 및 진지점령전 방식으로 진행됐다. 드론 레이싱은 26개 팀이 레이싱 코스 타임어택 방식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대회를 통해 전후방 각급 부대에서 참가한 150여 명의 선수는 조종기술은 물론 전장에서 드론을 활용하는 전투기술을 한 단계 향상시킬 수 있었다.

대회에 앞서서는 ‘미래 드론기술 군 적용 방안’과 ‘5G/AI 기반 감시정찰 군집드론기술체계’ 등을 주제로 한 ‘드론 고등기술 발전 세미나’가 열렸다.

세미나에서 발표자로 나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인공지능연구실 문성태 연구원은 “현재 5G/AI 기반 드론의 핵심기술과 관련한 소프트웨어에 빅데이터와 알고리즘을 통합하기 위한 시험을 하고 있다”면서 “오늘 세미나를 통해 산·학·연·군이 협력한다면 군 무기체계의 향상뿐만 아니라 사회에도 큰 변화와 변혁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송운수(소장) 학교장은 “드론의 현용 전력 극대화를 위해 정찰, 수송, 제독 등 전술 제대의 전장기능별 드론 운용 능력을 향상하고, 첨단 드론 기술인 자율형 군집드론을 개발해 미래 전장에서 이를 전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등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채무 기자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