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2.14 (토)

HOME > 엔터·스포츠 > 연예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위기의 윤균상 구한 해결사

김용호 기사입력 2019. 08. 22   09:54 최종수정 2019. 08. 22   09:56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위기의 윤균상 구한 해결사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이 위기에 빠진 윤균상을 구해내며 대체불가한 해결사로 활약했다.

OCN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 극본 장홍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금새록(하소현 역)과 윤균상(기강제 역)이 감춰져 있던 천명고의 추악한 비밀을 하나씩 밝혀내며 매주 짜릿함을 선사하는 가운데, 위기에 처한 강제를 구하는 소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소현은 상의가 찢긴 채 흐느끼고 있는 지은(이빛나 분)과 패닉에 빠져있는 강제를 발견하고 상황을 침착하게 대처했다. 강제에게 사건의 전말을 들은 소현은 불안해하는 지은부터 안심시켰다. 이어 준재(신재휘 분)의 협박에 의해 지은이 벌인 자작극임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한편, 강제를 궁지로 몰아 넣으려는 예리(김명지 분)에게 “어둠의 대나무 숲을 운영해 나쁜 소문을 퍼트린 거 전부 알려지기 싫으면 조용히 기다려”라며 경고의 메세지를 전해 입을 막음으로써 강제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이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준재를 찾아간 소현은 병호(병헌 분)와 마찬가지로 범진(이준영 분)을 맹목적으로 믿는 준재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했다. 여기에 수아(정다은 분)가 살해 당하기 전 범진과 다툰 장면을 목격했다는 혜수(예원 분)의 증언이 더해져 모든 사건에 범진이 연관되어 있다는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처럼 금새록은 매주 감춰져 있던 추악한 진실을 하나씩 마주하게 되면서 변화하는 캐릭터의 심리를 디테일하고 입체적으로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대체불가한 해결사 면모부터 새롭게 알게 되는 충격적 사실에 혼란스러운 듯한 표정까지 추악한 현실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금새록의 활약에 앞으로가 매우 기대된다.

한편,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목요일 밤 11시 OCN에서 방영된다.

<사진=OCN ‘미스터 기간제’>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