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국방부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속도감 있게 추진' 계획

윤병노 기사입력 2019. 07. 14   10:05 최종수정 2019. 07. 14   10:18

이전주변지역…군위군 우보면→ 군위군,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의성·군위군 전체로

노형욱(맨 오른쪽)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지난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회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에서 노 국무조정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군(軍)공항 이전사업과 관련해 민·군 상생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최초로 마련됐다.

정부는 지난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1회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

지원위원회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위원장인 국무조정실장을 포함해 22명으로 구성됐다. 당연직(當然職) 위원은 기재·국방·행안·국토·환경·농림·산업·복지·중기부 등 9개 부처 차관과 경북도지사, 군위·의성군수 등 13명이다. 위촉직 위원은 갈등관리·소음·환경·농업발전 4개 분야 각 2명, 지역개발 1명 등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9명을 국무총리가 위촉했다.

지원위원회는 특별법 시행령 제14조에 따라 이전 주변 지역 범위, 이전 주변 지역 지원계획 등 대구 군공항 이전 주변 지역의 지원사업에 관한 중요 사항을 심의·의결한다.

이날 열린 1차 회의에서는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추진 경과와 향후 계획을 공유했다. 이어 ‘지원위원회 운영규정’과 ‘대구 군공항 이전 주변 지역’을 결정했다.

대구 군공항 이전 주변 지역은 이전 후보지가 두 곳으로 정해진 점을 고려해 특별법에 부합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 전체 지역의 발전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선정했다.

이에 따라 ‘군위군 우보면’의 이전 주변 지역은 ‘군위군 전체 지역’으로,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의 이전 주변 지역은 ‘의성·군위군 전체 지역’으로 결정됐다.

올해 하반기에 열릴 위원회에서는 이전 후보 지역 주민공청회, 관계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간 협의를 통해 마련한 ‘이전 주변 지역 지원계획’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노 국무조정실장은 “대구 군공항 이전 주변 지역의 지원계획이 소음피해를 예방하고, 주민들이 복리 증진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마련될 수 있도록 이전 후보 지역 여론을 꼼꼼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올해 안으로 대구 군공항 이전 부지를 선정한다는 목표로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조하면서 특별법 절차에 따라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병노 기자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