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7.20 (토)

HOME > 엔터·스포츠 > 연예

설인아, ‘런닝맨’ 단골 게스트 될만한 예능 센스…능청+댄스+과감

김용호 기사입력 2019. 06. 24   08:30 최종수정 2019. 06. 24   08:32

설인아, ‘런닝맨’ 단골 게스트 될만한 예능 센스…능청+댄스+과감

배우 설인아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런닝맨’에서 활약했다.

설인아는 2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 출연해 ‘런닝구 프로젝트 레이스’를 펼쳤다. 벌써 세 번째 출연인 만큼 멤버들의 환영을 받으며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되기 전 설인아는 “이번에 드라마 끝나고 쉬고 있는 설인아입니다”라며 센스 있는 소개를 한 뒤, 함께 출연한 게스트 가수 청하와 함께 ‘벌써 12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쳤다. 청하와 댄스 학원 동기이자 동갑내기 친구라며 가수 못지않은 댄스 실력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어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되고, 설인아 특유의 적극적인 모습이 돋보였다. 다양한 게임이 진행된 가운데 설인아는 물총 맞기를 두려워하지 않고 입 속 물로 촛불을 끄는 등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게임이 진행될수록 설인아의 털털한 모습은 예능에 특화된 웃음을 줬다. 수영모를 쓰고 ‘헐크호건’이 되는가 하면, 쑥스러워하지 않고 카메라 앞에 나와 환하게 웃으며 인사를 하는 능청스러운 매력까지 발산했다.

또 게임에 녹아들며 과감한 시도를 서슴지 않는 모습은 설인아의 화끈한 성격을 가늠케 했다. ‘잔고가 제로 레이스’에서 배팅을 주저하지 않는 과감함을 드러내 ‘큰손’으로 거듭났다.

레이스가 무르익을 무렵 설인아의 몸도 완벽하게 풀렸다. 능이백숙을 먹기 위해 댄스를 선보인 설인아는 음악이 흘러나오자 표정이 단숨에 바뀌며 박자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옆돌기까지 선보인 설인아는 이내 완벽한 프리즈까지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방송 말미에는 아쉽게 파산 멤버가 되며 벌칙에 당첨됐지만 끝까지 화끈했다. 물폭탄 벌칙에 임한 그는 시원하게 물폭탄을 맞으며 일요일 저녁을 시원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설인아는 최근 종영된 MBC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고말숙 역을 맡아 시크하고 도도한 모습부터 달달한 로맨스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사랑받았다. 현재 차기작 검토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 = SBS 방송 캡처]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