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엔터·스포츠 > 스포츠

미 프로야구 최지만 멀티히트… 탬파베이 선두 탈환

기사입력 2019. 05. 19   15:54 최종수정 2019. 05. 19   16:16

양키스 상대 6경기 연속 안타… 시즌 타율 0.276

최지만. 사진 = 연합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며 팀의 선두 복귀에 힘을 보탰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뉴욕 양키스와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를 쳐냈다.

지난 12일 양키스전에서 시작한 안타 행진을 6경기로 늘린 최지만은 시즌 타율 0.276(116타수 32안타)이 됐다.

최지만은 1회초 2사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양키스의 일본인 선발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3회초 2사 1루에서 1루수 직선타로 물러난 최지만은 6회초 2사에서 좌익수 왼쪽을 빠지는 2루타를 쳐냈다.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다나카의 5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득점권에 출루했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연장 11회초 2사에서 좌전 안타를 쳐냈지만 이번에도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탬파베이는 연장 11회 접전 끝에 양키스를 2-1로 꺾고 반 경기 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에 복귀했다.

3회말 2사 만루에서 선발 블레이크 스넬의 폭투로 선취점을 허용한 탬파베이는 7회초 브랜던 라우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 11회초에는 오스틴 메도스가 양키스 불펜 루이스 세사를 상대로 솔로 홈런를 쳐내 결승점을 뽑았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