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엔터·스포츠 > 스포츠

독일 뮌헨 정우영, 2군 리그 13호골

기사입력 2019. 05. 19   14:28 최종수정 2019. 05. 19   14:32

독일 프로축구 명문 클럽인 바이에른 뮌헨의 기대주 정우영(20)이 2군 무대에서 리그 13호 골을 터뜨렸지만 소속팀은 승리를 놓쳤다.

정우영은 18일(한국시간) 독일 부르크하우젠 베커아레나에서 열린 부르크하우젠과의 2018-2019시즌 독일 레기오날리가(4부리그)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진 후반 22분 추격골을 터뜨렸다. 지난 2월 24일 잉골슈타트전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이후 석 달여 만의 득점포로 리그 13호 골이다.

그러나 뮌헨은 후반 두 골을 내준 걸 만회하지 못하고 결국 1-2로 패했다.

뮌헨은 2군 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상태에서 볼프스부르크 2군과 승격 플레이오프를 남겨두고 있다.

정우영은 다음 시즌 거취 문제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출전이 불발됐다. 정우영은 현재 마인츠와 프라이부르크, 뉘른베르크 등의 임대 또는 이적 요청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