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보훈·병무

보훈처, '참전유공자 가정에 명패달기 사업' 본격화

김용호 기사입력 2019. 05. 13   08:54 최종수정 2019. 05. 13   08:56

오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실시한다고 국가보훈처가 13일 밝혔다.

6·25 참전유공자를 비롯해 상이군경, 무공수훈자 등이 대상으로, 올해 20만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하고, 내년까지 전체 대상자(34만8천902명)로 확대한다.

이번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국가유공자를 존경하는 마음을 이웃들과 함께 나누자는 취지로 통일된 ‘국가유공자 명패’ 사업을 지시한 이후 본격화했다.

보훈처는 참전유공자들에 대한 예우를 확대 강화하기 위해 국립괴산호국원, 제주국립묘지, 국립연천현충원 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총 2만기 규모로 조성돼 안정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국립괴산호국원은 올해 10월 신규개원하며, 총 1만기 규모의 제주국립묘지 조성사업은 연내 착공에 돌입해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국립연천현충원(5만기 규모) 조성사업도 2025년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

보훈처는 참전유공자의 영예로운 삶을 돕는 참전명예수당 역시 월 22만원에서 30만원으로 역대 정부 최고 수준으로 인상됐고, 병원 진료비 감면 혜택 역시 60%에서 90%로 13년 만에 대폭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