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방 > 공군

지휘부 비행안전 소통이 ‘답’ 현장요원

맹수열 기사입력 2019. 01. 17   16:57 최종수정 2019. 01. 17   17:46

이왕근 공군참모총장 주관
비행부대 정비감독자 간담회
관리·정비 발전 방안 등 논의 
 
공군이 17일 개최한 비행부대 정비감독자 간담회에서 이왕근(앞줄 오른쪽 여섯째) 참모총장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이 새해를 맞아 최일선에서 성실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각 분야 감독관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공군은 17일 공군본부 대회의실에서 비행부대 정비감독자 125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공군은 이번 간담회에 이어 다음 달까지 기상 분야, 항공관제·방공무기통제 분야 감독관들과 순차적으로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는 비행부대 정비 현장에서 항공작전지원과 비행안전을 책임지는 정비감독요원들을 격려하고 지휘부와 현장근무자의 안전 공감대 형성을 통해 비행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는 국내·외 사고사례 전파 및 교육, 외부 전문가 초빙 강연, 애로·건의사항 수렴 순서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사고사례를 짚어보며 정비품질 보증과 무사고 달성을 위한 철저한 관리·감독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오랜 기간 현장에서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정비업무 발전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간담회를 주관한 이왕근 참모총장은 “앞으로도 공군의 핵심요원으로서 완벽한 임무 수행뿐 아니라 지휘부가 현장과 적극 소통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들려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맹수열 기자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