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정·일반 > 사회

인니 국방부 KFX 개발 분담금 송금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업 철수 우려 불식 공동개발 순풍

맹수열 기사입력 2019. 01. 02   17:39 최종수정 2019. 01. 02   17:39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인도네시아 KFX 공동개발이 순풍을 맞고 있다.

KAI는 2일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KFX 체계개발 분담금 1320억 원을 송금받았다”고 밝혔다.

KAI는 이번 분담금 입금이 그동안 제기돼 온 인도네시아 KFX 사업철수 우려를 불식시키고 인도네시아의 참여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I는 분담금 입금의 배경에 우리 정부의 외교적 지원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KAI는 “지난해 9월 한-인니 정상회담과 인도네시아 측 고위층 면담, KFX 공동개발 협력 강화방안 논의 등 우리 정부의 외교적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며 “또 지난해 말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일행의 의원 외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KAI도 지난달 6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정부 인사를 대상으로 개발 공유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KAI에 따르면 KFX 개발에 참여 중인 인도네시아 엔지니어는 28명이었지만 공유회 이후 72명으로 늘었다. 올해는 최대 150여 명의 엔지니어가 설계와 시제작에 참여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KFX 체계개발 사업비의 20% 규모인 1조7000억 원을 투자, 자국 공군이 필요한 전투기를 직접 생산하며, 항공산업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KFX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