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03.20 (수)

HOME > 국방 > 육군

육사 192명 산타 생도의 ‘깜짝 선물’

임채무 기사입력 2018. 12. 25   14:52 최종수정 2018. 12. 25   15:15

크리스마스이브에 소외아동 찾아

‘사랑의 몰래 산타 대작전’ 펼쳐
공연·선물 전달 등 감동 이벤트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한국청소년재단 주관 ‘사랑의 몰래 산타 대작전’에 동참한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이 본격적인 사랑 나눔에 앞서 출정식을 열고 하트 모양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육사 제공

온 누리에 사랑이 넘치는 크리스마스이브, 육군사관학교(육사) 생도들이 사랑을 나누기 위해 산타로 변신했다.

24일 육사 생도 192명이 지역 내 소외계층 아동들을 찾아가 나눔을 펼쳤다.

한국청소년재단 주관으로 열린 ‘사랑의 몰래 산타 대작전’은 올해 13번째를 맞이하는 행사로, 생도들이 이 행사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도 자치기구인 명예위원회에서는 연말을 맞아 뜻깊은 봉사활동을 계획하던 중 이번 행사를 알게 됐고, 취지에 공감한 많은 생도가 참가 의사를 밝히면서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활동에 앞서 생도들은 ‘몰래 산타 대작전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산타 봉사활동에 관해 이해하고 의미를 교육받는 등 산타로 완벽하게 재탄생했다.

산타 생도들은 이날 총 8개 조로 편성, 조마다 4~5개 가정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직접 준비한 작은 공연을 하고 선물을 전달했다. 산타의 등장과 함께 깜짝 이벤트에 놀란 아이들은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행복한 크리스마스이브 경험을 하게 됐다.

이번 산타 봉사활동에 참여한 4학년 김정균 생도는 “우리의 작은 마음과 정성이 아이들에게 잠시나마 큰 기쁨과 위안이 될 수 있다는 사실에 오히려 우리가 더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임채무 기자 lgiant61@dema.mil.kr


임채무 기자 < lgiant61@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