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명

오늘의 전체기사

2019.12.13 (금)

HOME > 라이브러리 > DMZ > DMZ 새

수리부엉이

기사입력 2018. 12. 07   14:32 최종수정 2019. 06. 02   12:51

밤하늘의 제왕 ...날개 펼치면 2M

부엉이 중 가장 사나운 수리부엉이. 사진 =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연합뉴스

밤에 활동하는 새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새로 밤하늘의 제왕으로 일컬어지는 새가 수리부엉이이다. 


잡은 먹이를 나무에 잘 저장해 놓기 때문에 부자새로 불리며 서양에서는 지혜의 상징으로도 꼽힌다.


수리부엉이는 부엉이 중 덩치가 가장 커서 약 70cm정도로 보이던 몸길이가 날개를 펼치면 길이가 2m나 된다.


또 '수리'라는 단어가 붙은데서 알 수 있듯이 몹시 사납다. 꿩, 토끼, 뱀, 고라니 새끼는 물론 삵까지도 사냥한다. 


그러나 점점 서식지와 먹이가 줄어들면서 수리부엉이 수도 줄어들어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다. 


강원도 양양 낙산사 근처 바위틈에 자리잡은 수리부엉이 가족.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