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국방 > 육군

[3사관학교] ‘절절포 정신’ 정예장교로 담금질

개교 50주년’ 육군3사관학교 55기 534명 입학
2018. 02. 12   17:00 입력 | 2018. 02. 12   19:45 수정

3대째 장교·군번 3개·도전 3번 생도 등 화제

 


올해로 개교 50주년을 맞은 육군3사관학교가 55기 생도 534명(여생도 20명 포함)의 입학식을 12일 충성연병장에서 개최했다.

입학식은 생도들을 비롯해 학부모·가족·친지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입학신고, 선서, 학년장 수여, 학교장 축사, 분열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지난달 15일부터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생도들은 이날 행사 하이라이트인 분열에서 늠름하고 씩씩한 모습으로 행진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서정열(소장) 학교장은 축사를 통해 “체감온도 영하 20도 이하인 혹독한 추위 속에서 기초군사훈련을 ‘절절포(절대 절대 포기하지 말자) 정신’으로 이겨낸 생도들이 자랑스럽다”며 “국가와 군이 요구하는 자신감 넘치고 올바른 인성과 군사적 식견을 갖춘 정예장교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입학식에서는 이색 경력을 소유한 생도들이 관심을 끌었다.

외조부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장교의 길을 선택한 한종윤 생도, 중국 명문 칭화대 재학 중 육군병사로 입대해 전문하사를 거쳐 장교의 길을 걷게 된 김민상 생도, 미 육군 ROTC로 미군 소위가 될 수 있었지만 조국에 헌신하기 위해 육군3사관학교에 입학한 정문경 생도, 4학년 생도인 형에 이어 형제 생도가 된 김동은 생도 등이 그 주인공이다.

또 세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사관생도의 꿈을 이룬 곽미란·남한나·이지원 생도 등 3명의 여생도와 이지향·박송은·홍예지 생도 등 태권도 4단의 유단자인 여생도들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입학한 55기 생도들은 앞으로 2년 동안 전공과목과 군사학을 이수하는 동시에 사관생도로서 절도와 패기, 엄격한 자기관리를 통해 인성과 가치관을 갖춰 ‘무적의 전사공동체’를 이끌 정예장교로 성장하게 된다.

한편 학교는 입학식 이후 면회 장소를 영천 일대로 확대해 생도들이 가족과 여유롭고 오붓한 시간도 보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게 했다.

이석종 기자 < seokjong@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