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국방 > 국방부/국직

군 관련 행사 359개 폐지·축소, “전투중심 부대운영”

국방부, 60개 행사 폐지…지휘관 이·취임식 축소
2018. 02. 13   11:13 입력



국방부가 국방개혁 차원에서 군 관련 행사를 대폭 축소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13일 “국방개혁 차원에서 각 군의 검토를 거쳐 군 관련 행사 953건 중 359건(약 38%)을 폐지 또는 축소하기로 했다”면서 “953건 중 60건의 행사는 폐지, 299건은 축소, 594건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그동안 지자체가 실시하는 행사를 대민지원 등의 형태로 지원해 왔으며 군 자체 행사에도 과도한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전투중심 부대운영에 부합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고 행사 축소 배경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해군의 임진왜란 해전 승전 기념행사와 공군 예비역들의 성무인 가을축제, 육군참모총장배 청소년 골프대회 등을 폐지하기로 했다.

수도방위사령부가 지원하는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와 강감찬 축제, 공군 11전투비행단의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해군 3함대의 ‘다문화가정 초청행사’ 등도 폐지하기로 했다.

이어 지휘관 이·취임식과 부대 창설 기념식 행사 등은 간소화하도록 각 군에 지침을 하달했다.

국방부는 “각 군은 장성급 이상 부대장이 인력과 장비 투입 규모를 고려해 행사의 시행 여부 및 규모를 결정하는 사전승인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정부 및 국가급 주요 행사와 방산 수출에 기여하는 행사는 국가 위상 제고에 차질이 없도록 현행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군이 작전 및 전투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자 전투력 발휘에 장애가 되는 행사를 폐지 또는 축소하는 방안을 수립해 각종 행사에 지원하는 예산, 병력, 장비 소요를 절감하기로 했다”면서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는 국방개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