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국방 > 육군

‘개교 50주년’ 육군3사관학교, 생도 534명(여생도 20명) 입학식

한종윤 생도 3대째 장교의 길...김민상 생도는 3번째 군번
2018. 02. 12   11:21 입력 | 2018. 02. 12   11:26 수정



올해 개교 50주년을 맞은 육군3사관학교가 12일 교내 충성연병장에서 55기 생도 534명(여생도 20명 포함)의 입학식을 개최한다.

이날 입학한 한종윤 생도(21세)는 예비역 중령인 외조부와 부친(대령)에 이어 3대째 장교의 길을 선택했다.

김민상(22) 생도는 중국 칭화대를 다니던 중 입대해 3 군수지원사령부에서 병사, 전문하사를 거쳐 장교의 길을 걷게 되어 3번째 군번을 갖게 됐다.

미국 버지니아대 군사학과에 재학 중이던 정문경(21) 생도는 미국 육군 학군단(ROTC)에 선발돼 졸업하면 미군 육군 소위가 될 수 있었지만, 조국에 헌신하고자 3사관학교에 입학했다.

여생도 가운데 곽미란(23)·남한나(22)·이지원(24세) 생도는 세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꿈을 이뤘다. 이지향(21)·박송은(22)·홍예지(24) 생도는 태권도 4단의 유단자이다.

생도들은 앞으로 2년 동안 전공과목과 군사학을 이수해 졸업 때 2개의 학사학위를 동시에 취득하게 된다.

서정열(소장) 육군3사관학교장은 “체감온도 영하 20도를 넘는 혹독한 추위의 기초군사훈련을 ‘절절포(절대 절대 포기하지 말자) 정신’으로 이겨낸 생도들이 자랑스럽다”며 “국가와 군이 요구하는 자신감 넘치고 올바른 인성과 군사적 식견을 갖춘 정예장교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