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오피니언 > 오피니언 >국방광장

[박지은 국방광장] 국군 장병 사기는 우리 손으로!

2018. 02. 11   13:32 입력 | 2018. 02. 14   15:56 수정

 

국군재정관리단은 64만 장병의 급여복지를 책임지고 있는 국방재정관리 전문기관이다. 지난해 간부와 병사, 군무원에게 지급된 급여만 11조7000억 원으로 이는 국내 단일기관으로는 최대 규모다. 더욱이 올해 1월 16일 2018년 공무원 보수 규정과 수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18일 공포되면서 집행금액은 12조9000억 원으로 상향됐다. 특히 병 봉급이 병장 기준 전년 대비 약 88% 인상됨으로써 재정관리단의 역할은 더욱 커졌다.

매달 64만 장병에게 0.01%의 착오도 없이 정확한 급여를 지급하는 일은 쉬운 게 아니다. 혹자는 “봉급만 넣어주면 되는 일 아니냐?”라고 할 수도 있지만, 매월 개인별 봉급이 지급되기까지는 많은 정성과 노력이 들어간다.

급여는 바쁜 부대 업무로 땀 흘리고 있는 수많은 군인에게 무더운 날 마시는 시원한 생수와도 같다.

아래 설명을 통해 소중한 급여가 어떻게 지급되는지 알게 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국군재정관리단에서는 매달 3단계 과정을 통해 급여를 지급한다. 먼저, 국방인사정보체계와 국방통합급여체계가 연동돼 야전부대에서 발령된 각종 인사명령(진급, 징계, 휴·복직 등)을 토대로 병적을 생성한다. 다음으로 중앙에서 지급하는 수당에 영향을 미치는 명령들을 규정과 방침에 따라 심사를 통해 엄격하게 검증한다.

마지막으로 정확한 급여 지급을 위해 전문검증팀에서 전수조사하며, 적정 인원의 신분과 계급별 표본을 추출해 전산과 수기로 검증한 뒤 이상이 없으면 최종적으로 지급하게 된다.

급여지급 완료로 끝이 아니다. 개인별 사정으로 급여계좌를 변경하고 해당 부대에 신고하지 않아 지급오류가 생기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국군재정관리단에서는 이러한 일을 방지하기 위해 40개 금융기관과 협조해 급여가 정상적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조치해 개인에게 정확하게 급여를 지급하고 국가 예산의 누수도 방지한다.

공무원 보수 규정 개정에 따라 올해 병사들의 봉급이 병장 기준 최저임금의 25.7%까지 인상됐고, 2022년까지 병 급여 현실화 정책으로 최저임금의 50%까지 연차적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봉급을 기준으로 조국을 수호하는 가치를 측정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러한 헌신에 대한 적절한 보상은 개인에게는 사기 진작이요, 군 전체적으로 본다면 전투력 발휘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변하고 있고, 위 내용처럼 관련법과 규정들도 바뀌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 오늘도 국군재정관리단은 묵묵히 소임을 다하고 있다. 국방 가족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감동을 주는 만큼 우리 군의 전투력도 상승하리라 생각한다.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