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사회/경제 > 국외

싱가포르 북·미 회담 최대 수혜

비용 160억 원 부담… 홍보 효과 6200억 원 “신문 방송 소셜 미디어 고려 더 상회할 것”
2018. 06. 14   17:18 입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 비용을 흔쾌히 부담한 싱가포르가 비용의 수십 배에 이르는 막대한 경제 효과를 누렸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글로벌 미디어 정보 분석업체인 멜트워터는 북·미 정상이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머문 지난 10∼12일 사이 전 세계 매체(온라인 보도 기준)의 싱가포르 관련 언급을 기준으로 이번 회담의 홍보 효과를 2억7000만 싱가포르 달러(약 2181억 원)로 추산했다. 또 이 업체는 회담 장소 결정 과정과 이후 준비 과정에서 발생한 언론 노출까지 고려하면 그 효과는 무려 7억6700만 싱가포르 달러(약 6196억 원)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신문과 잡지 등 인쇄 매체, 방송, 소셜 미디어 노출까지 고려하면 홍보 효과는 그보다 훨씬 크다는 게 멜트워터의 지적이다.

특히 정상회담장과 양국 정상 숙소로 사용됐던 싱가포르의 호텔들이 가장 큰 광고 효과를 누렸다.

정상회담 당일인 지난 12일 회담 관련 전체 온라인 매체 보도의 절반이 넘는 2만여 개 기사에 회담장으로 사용된 카펠라 호텔이 언급됐다. 또 같은 날 두 정상의 숙소로 사용된 샹그릴라 호텔과 세인트 리지스 호텔은 전체 온라인 기사의 5분의 1가량에서 언급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