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사회/경제 > 국내

2016년생 한국인 기대수명 82.4세

OECD보다 1.6세 길어 일본 84.1세 ‘1위’ ‘나는 건강하다’ 응답률 33%로 가장 낮아
2018. 07. 12   17:50 입력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4세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보다 1.6세 긴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수명은 높은 편이지만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의 비율은 OECD 최저 수준이었다.

12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4세로 OECD 평균(80.8세)보다 1.6세 길었다. 기대수명은 그해 태어난 아이가 살 것으로 기대되는 수명을 뜻한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일본으로 84.1세였고, 스페인(83.4세), 스위스(83.7세) 등도 높았다. 반면 라트비아(74.7세), 미국(78.6세)은 낮은 편이었다.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하는 15세 이상 인구 비율(2016년)은 한국(32.5%)과 일본(35.5%)이 가장 낮았다. 반면 캐나다(88.4%)와 미국(88.0%)은 조사 대상 10명 중 9명이 ‘본인은 건강하다’고 응답했다.

OECD가 산출한 연령 표준화 사망률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암 사망률(2015년)은 인구 10만 명당 168.4명으로 멕시코(114.7명), 터키(160.8명)에 이어 3번째로 낮았고, OECD 평균 201.9명 대비 33.5명 적었다.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비율(2016년)은 우리나라가 18.4%로 OECD 평균(18.5%)보다 다소 낮았다. 다만, 국내 남자 흡연율(32.9%)은 터키(40.1%), 라트비아(36.0%), 그리스(33.8%) 다음으로 높았다.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