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국방 > 공군

시설공병, 다국적 공군과 연합 훈련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주관 ‘2018 실버플래그 훈련’ 참가
2018. 04. 17   17:07 입력 | 2018. 04. 17   17:43 수정

18∼25일 괌 앤더슨 공군기지서 활주로 피해복구 등 훈련

 

 

대한민국 공군이 18~25일 미국 괌 앤더슨 공군기지(Andersen Air Force Base)에서 열리는 미 태평양공군사령부(PACAF, US Pacific Air Forces) 주관 시설공병 분야 다국적 연합훈련 ‘2018 실버플래그(Silver Flag)’에 참가한다.

이번 실버플래그 훈련에는 한국 공군을 비롯해 미국, 호주, 싱가포르 등이 참가해 전시 실제 피해 상황과 유사한 여건을 조성한 가운데 활주로 피해복구, 항공추진보급기지(ATSP) 개소 등 실전적인 연합훈련을 벌인다. 한국 공군의 실버플래그 훈련 참가는 2016·201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공군은 이번 훈련에서 ‘지휘통제·활주로 피해복구·비상전력 지원·공병기술·소방 및 인명구조·화생방 작전·폭발물 처리·대체시설 구축’ 8개 과정에 참가해 우방국과 팀워크를 강화하고 최신 시설공병 전술 및 기법을 공유하는 등 작전수행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공군 시설공병 작전은 전시 아군의 생존성을 보장하고 항공작전을 지속하는 데 기반이 되는 중요한 임무다. 활주로 피폭, 화재, 화생방 등 기지 시설의 다양한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고, 전장 상황에 따라 전후방에 병력이나 물자를 공중보급할 수 있는 ATSP를 신속히 개소하는 등 다양한 작전을 펼치게 된다.

실버플래그 참가를 위해 앤더슨 공군기지로 파견된 한국공군 팀장 김유환(학군 24기) 중령은 “올해 실버플래그 훈련 참가는 미국을 비롯한 다국적 공군의 실전적인 시설공병작전 및 훈련체계를 공유하고, 연합 피해복구 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번 훈련을 통해 우리 군의 연합 시설공병 작전능력과 훈련체계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실버플래그 훈련은 미 공군이 시설공병 작전 수행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시행하는 최상위급 훈련으로,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매년 세계 각국의 시설공병 작전요원들을 앤더슨 공군기지로 초청해 다국적 연합훈련을 전개하고 있다.

김상윤 기자 < ksy0609@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