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국방 > 국방부/국직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합의

10년6개월 만에 통일각서 열린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2018. 06. 14   18:26 입력 | 2018. 06. 14   21:46 수정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시범적 운영 등도 논의

남북이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는 문제에 합의했다. 14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제8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김도균(육군소장) 국방부 대북정책관을 수석대표로 한 우리 측 대표단과 안익산 육군중장(한국의 소장급)을 수석대표로 한 북측 대표단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서해 해상 충돌방지를 위한 2004년 6월 4일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기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2007년 12월 이후 10년6개월여 만의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우리 측은 김 수석대표와 조용근(육군대령)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안상민(해군대령) 합참 해상작전과장, 황정주 통일부 회담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의 대표단을 파견했다. 북측은 안 중장과 엄창남·김동일 육군대좌(한국의 대령급), 오명철 해군대좌, 김광협 육군중좌(한국의 중령급) 등 5명이 참석했다.

회담에서 양측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는 데 필요한 제반 사항을 진지하게 협의했다.

특히 군사적 충돌의 원인이 됐던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는 문제,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문제, 남북 교류협력과 왕래 및 접촉에 대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수립하는 문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시범적으로 비무장화하는 문제 등에 대해 충분한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회담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앞으로 계속 협의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대표는 회담 직후 언론 브리핑에서 “공동 유해발굴 문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합의한 사안임을 고려, 실효적 조치를 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회담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우호적인 분위기였다”고 전하면서 “이번 회담은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이행에 대해 군사 당국이 합의를 도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김 수석대표는 회담 모두발언에서 판문점 선언의 흔들림 없는 이행을 강조했다. 그는 “양 정상이 군사 당국의 이정표를 제시했기 때문에 우리도 흔들림 없이 판문점 정신을 이어받아 대화를 나눈다면 기대하는 성과를 꼭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눈 덮인 들판을 걸어갈 때 발걸음을 함부로 어지러이 하지 마라’라는 김구 선생의 애송시를 인용하며 “그 발자국이 후세에 길이 될 수 있다는 말처럼 군사 당국의 만남은 한 번에 끝날 대화가 아니다. 진지하고 배려하고 신뢰하는 분위기에서 회담을 이어가야 다음에 이어지는 남북대화의 과정이 순조롭고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