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국방 > 국방부/국직

한.미.일 “북 CVID 위해 긴밀 공조”

3국 외교장관 서울서 회담 “북·미 정상회담은 끝 아니라 시작”
2018. 06. 14   18:24 입력 | 2018. 06. 14   20:09 수정

문재인 대통령, 폼페이오 접견 “북 확실한 비핵화 조기실현 노력”

 



한국과 미국·일본 3국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북한의 비핵화 후속조치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또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하고, 비핵화 과정에서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날 3국 외교장관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확인한 것을 평가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체제보장을 약속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을 환영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북핵 문제 해결의 실천을 위한 강력한 정치적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하고, 북·미 정상회담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고 입장을 모았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 속도와 관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이번 타이밍의 시급성을 잘 알고 비핵화를 빨리 진행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굉장한 기회, 관계 재설정의 기회가 생겼다고 본다”고 했다.

대북제재 완화에 대해서는 “먼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나서 제재라든지 이런 부분을 늦추게 될 것”이라며 “유엔 제재의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히 비핵화했다는 검증이 이뤄지기 전까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북핵에 대한) 검증이 굉장히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접견하고 북·미 정상회담 합의를 신속하고 완전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 공조체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6·25전쟁 기간의 전사자 유해 발굴·송환에 남·북·미가 공동 작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방·외교·통일·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합의 내용에 기반한 후속 조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것은 취임 후 일곱 번째로, 지난해 11월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때에 이어 일곱 달 만이다.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의견 | 개 있습니다. 로그인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0 / 500byte

HOT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