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국방일보

HOME

국방

오피니언

기획/연재

사회/경제

스포츠/문화

병영생활

포토

국방 > 기타

드론·로봇 시장 위해 민·군 맞손

기사 게시 일시 : 2018-10-31 17:18

방위사업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와 협력 협의회 개최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30일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드론·로봇 분야 민·군 협력 협의회를 개최하고 드론·로봇 분야 시장의 선점과 국방력 강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협의회는 병력 감축과 미래전에 대비하고 드론·로봇산업의 국방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드론·로봇 등 무인체계의 산업 도입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민·군 연구개발 협력, 국방 분야 시범운용 활성화를 위한 기반 구축, 국방 분야 수요 창출 지원의 세 가지 측면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정부부처, 군, 연구기관, 기업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구성해 민·군 협력 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국방 분야 시범운용이 지금보다 쉽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또 민·군 공동 활용이 가능한 드론·로봇은 개발 전 과정에 군이 적극 참여해 개발 성과의 군 활용성을 높이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드론·로봇의 초기 시장을 창출하려면 국방 분야의 활용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그동안 보안을 이유로 접근이 쉽지 않았던 국방 분야 드론·로봇의 정보를 공유하는 소통 창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방사청은 “국방 분야에 필요한 민간의 성숙한 기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필요 시 국방 시험장을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산업부와 과기부 측은 “민간의 연구 성과나 관련 기업의 신기술을 군에 시범 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방사청 이종주 기술기획과장은 “드론·로봇은 미래전을 주도할 수 있는 첨단 체계이기 때문에 방사청은 앞으로 드론·로봇 분야에 대한 민·군 기술 협력을 확대하고, 개발된 기술이 국내외 시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이전과 실용화 지원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혜린 인턴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