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국방일보

HOME

국방

오피니언

기획/연재

사회/경제

스포츠/문화

병영생활

포토

국방 > 기타

‘11월의 6·25전쟁영웅’ 박기석 이등중사·최재효 하사

기사 게시 일시 : 2018-10-31 09:11


박기석 육군 이등중사, 최재효 육군 하사를 ‘11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국가보훈처가 밝혔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두 사람은 6·25전쟁 당시 철원지구 281고지 전투에서 탁월한 전투력을 발휘해 고지를 재탈환하는 데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이들이 소속된 국군 제9중대가 281고지 정상 20여m 전방에 이르렀을 때 중국군은 모든 자동화기를 동원해 아군의 돌진을 필사적으로 저지했다. 이때 박기석 이등중사가 포복으로 중대장에게 다가가 특공대를 조직해 적의 자동화기 진지를 격파하겠다고 말했다. 중대장은 최재효 하사를 비롯한 특공대 4명을 선발했다.

박 이등중사와 최 하사가 먼저 절벽을 기어올라 2개의 적 기관총 진지를 각각 수류탄으로 파괴하고, 뒤이어 나머지 대원들이 백병전으로 중국군을 물리쳤다.

이에 당황한 중국군은 도주했고, 특공대원들은 281고지를 탈환하였다.

이에 따라 아군은 적의 공세를 격파하고 철원 북쪽의 진지를 고수할 수 있었다.

박기석 이등중사와 최재효 하사는 1951년 11월 25일 충무무공훈장을 받았다.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