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일보
국방일보

HOME

국방

오피니언

기획/연재

사회/경제

스포츠/문화

병영생활

포토

국방 > 기타

학생독립운동 기념식, 정부행사 격상

기사 게시 일시 : 2018-10-30 17:37

‘3·8 민주의거’도 국가 행사 전환 임정 수립 기념일은 4월 11일로



3·1운동, 6·10 만세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는 ‘학생독립운동’의 기념일 기념행사가 정부 행사로 격상돼 다음 달 3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다. 1960년 3월 8일 대전 시민과 학생들이 독재정권에 맞섰던 ‘3·8 민주의거’도 국가기념일로 지정, 내년에 처음으로 정부 행사로 거행된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은 내년부터 4월 11일에 열리게 된다.

국가보훈처는 30일 “그동안 다소 과소평가됐던 기념일을 국가 행사로 전환해 국가를 위해 산화하신 분들에게 더욱 예우를 다하고 철저한 사료 검증을 통해 오류를 바로잡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다음 달로 예정된 ‘학생독립운동기념일’ 기념식에는 국가 주요 인사를 비롯해 각계 대표, 학생, 시민 등 3000여 명이 참석해 성대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특히 당시 학생독립운동에 동참했던 학교 후배 학생들이 직접 참여, 학생이 만들고 학생이 주인공이 되는 기념식으로 추진하고 후손에게 포상을 전수하는 등 정부기념식의 격에 맞게 다채롭게 진행할 예정이다.

1960년 3월 8일 대전 시민과 학생들이 독재정권에 맞섰던 ‘3·8 민주의거’ 기념일도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내년부터 정부 행사로 이뤄질 예정이다.

4·19혁명의 배경이 된 ‘3·8 민주의거’는 당시 자유당 정·부통령 후보였던 이승만·이기붕의 부정부패를 보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걱정하던 학생들 1000여 명이 대전 공설운동장에서 일제히 거리로 나서 독재정권을 타도하자는 항의 시위에 나선 사건이다.

위의 두 행사 국가행사화와 함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일’도 날짜를 변경한다. 기존의 4월 13일로 진행한 기념식은 1991년부터 실제 임정에서 활동했던 분들을 중심으로 날짜가 옳지 못하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또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기념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날짜를 11일로 바꿔야 함을 한 번 더 피력하자 국가보훈처는 학계의 전문적인 의견을 검토하는 과정을 거쳐 기념일 날짜 수정을 위한 관련 규정 개정령(안)을 관계부처에 요청했으며 내년 100주년에는 4월 11일에 기념식을 거행할 예정이다.

전혜린 인턴기자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