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 국방홍보원
  • 국방tv바로가기
  • 국방fm바로가기
  • 국방포토바로가기
  • 국방일보바로가기
  • 국방저널바로가기
  • e-book
  • PDF
  • PDF
  • 로그인
  • 구독신청
  • 광고안내

홈 > 기획/연재 > 완결 전차이야기

전차이야기

제목만 보기 | 제목+내용
최신 개량형은 현재까지도 유럽국가서 ‘인기 짱’ - 2014. 03. 25.
1960~70년대. 독일(당시의 서독)은 미국과 함께 MBT-70이라는 신형 전차를 개발하려 했다. 하지만 두 나라의 전차 개발 사상이 크게 다른 데다 비용이 지나치게 비싸지자 결국 공동 개발을 포기했고 MBT-70 프로젝트 자체도 무산됐다. 이 때문에 독일은 새로운 전차를 독자 개발하기로 했다. 이미 71년 차기 주력전차를 기존에 있던 레오파드 1의 개량형이라는 뜻에서 레오파드 2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로 결정했다. 1500마력 고출...
105㎜ 주포를 장착한 M1 에이브럼스. 장갑·공격력·기동력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이전의 미군 전차들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다.
기동력·장갑 방어력·주포 명중률 등 ‘팔방미인’ - 2014. 03. 17.
1960년대부터 70년대 사이 미 육군은 당시 서독과 손잡고 차세대 전차인 MBT-70을 개발하려 했다. 하지만 당시로서는 지나치게 많은 성능을 이루기 위해 욕심을 부린 MBT-70은 기술적 난관과 예산 문제, 서독과 미국 사이의 운용개념 차이 등으로 결국 개발이 취소되고 말았다. 이렇게 차세대 주력전차 개발이 좌절되자 미군은 기술적 요구사항을 최대한 낮춘 새로운 주력전차 개발을 시작했다. 71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차세대 주...
1961년 소련이 개발한 새로운 형태의 T-62 전차. 강선이 없는 활강포를 채택한 것이 기존 전차들과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관통력 늘리기 위해 강선 없는 활강포 채택 - 2014. 03. 10.
T-64, 복합장갑·자동장전장치 적용T-64는 당시 철저한 비밀장비 분류1961년 소련은 새로운 형태의 전차를 개발했다. 바로 T-62였다. 기본적인 틀은 T-54/55와 큰 차이는 없었지만 T-62는 기존의 그 어떤 전차들과도 달랐다. 바로 강선이 없는 활강포를 채택한 것이다.  관통력을 늘리기 위해 철갑탄의 관통자를 최대한 길고 가늘게 만들어야 했는데, 문제는 강선이 있을 경우 회전 때문에 길고 가는 관통자의 탄도가 불안정해지...
미군의 M60 시리즈 중 가장 오랫동안 운용된 M60A1. 미군에서는 퇴역했지만 많은 나라들이 이를 도입해 앞으로도 10~20년 정도는 현역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M60A1/M60A330년 가까이 美 육군 주력전차로 활약 - 2014. 03. 03.
105㎜ 주포에 디젤엔진 장착많은 국가 지금까지 현역 운용미군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1960년까지 여러 종류의 전차를 개발했지만 이들 중 대부분은 일종의 ‘징검다리’ 정도로만 여겼다. M46·M47·M48·M103 등의 전차를 잇따라 개발해 생산했지만 주포의 위력이나 방어력·기계적 신뢰성 등 많은 이유들로 미군에서의 사용 기간은 썩 길지 못했다. 이런 시행착오 끝에 개발해 30년 가까이 미 육군의 주력으로 활약한 걸작 전차...
레오파드 1 초기형. 1960년대부터 70년대 사이 거의 NATO표준전차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널리 팔렸다.
전후 2세대 주력전차의 대표적인 차량 중 하나 - 2014. 02. 24.
기동력·주행능력에 초점 맞춘 전차1956년 11월 독일(당시의 서독)과 프랑스는 차기 주력전차를 공동 개발키로 합의했다. 이렇게 해야 개발비를 절약하고 전시에 두 나라의 공동 작전 능력을 높일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유럽을 주도하는 두 나라의 합작 전차라면 주변국들에 대한 수출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믿었다. 하지만 두 나라의 이해관계부터 요구조건까지 많은 부분에 차이가 있었다. 이 때문에 결국 몇 년 ...
1944년 미 육군이 실전 배치한 M24 채피 경전차.
M41 시제품, 6·25전쟁 당시 한반도서 실전 테스트 - 2014. 02. 17.
1944년 미 육군은 새로운 신형 경전차를 실전에 배치했다. 바로 M24 채피(Chaffee)로, 경전차라고 하지만 주포는 무려 75㎜에 달하는 강력한 차량이었다. 당시만 해도 경전차는 37㎜ 주포를 장착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하지만 미국은 실전에서 이 정도로는 대전차 임무는 둘째치고 보병 화력지원도 충분하게 수행하기 힘들다고 판단해 주력 전차인 셔먼에 근접하는 화력을 배치하기로 한 것이다. 물론 장갑은 최대 38㎜ 정도로 대...
소련의 T-10 중(重)전차.
서방측 전차부대 관계자 대항책 마련에 분주 - 2014. 02. 10.
1945년 5월 연합군은 소련군이 처음 공개한 신형 전차 IS-3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낮게 깔린 실루엣, 피탄경사를 극대화한 포탑과 차체, 122㎜에 달하는 강력한 주포와 중장갑을 겸비한 이 신형 중(重)전차는 독일의 패망으로 소련을 적대세력으로 인식하기 시작한 서방 측 전차부대 관계자들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1953년 당시 상당한 중장갑 자랑 연합군에게 이 전차 자체보다 더 큰 문제는 소련이 그보다 개량된 중(...
프랑스의 AMX-13경전차. 이 전차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개발된 경전차들 중 가장 상업적 성공을 거둔 차량으로 평가받고 있다.
‘작지만 매운 고추’…가장 상업적 성공 거둬 - 2014. 01. 27.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면서 경전차라는 장르는 크게 쇠퇴했으나 없어진 것은 아니었다. 미국과 영국·소련·프랑스 등 많은 나라들이 주로 정찰용으로 쓰거나 공수부대를 지원하는 등의 제한적인 목적으로 몇 종류의 경전차를 만들었다. 그중 상당수는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으나 일부는 나름대로 성공을 거뒀고, 몇 가지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다. 실용 전차 최초 자동장전장치 탑재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개발...
M48 시리즈의 초기형 중 하나인 M48A1전차.
1952년부터 생산된 미군의 신형 주력전차 - 2014. 01. 20.
미국은 1950년대 초반까지 제2차 세계대전 중에 개발된 M26 전차를 베이스로 개량을 거듭한 전차들을 주력 전차로 활용했다. 이 전차들은 처음 개발된 1940년대 중반~1950년대 초반까지는 상당한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 하지만, 소련의 신형 전차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미국 역시 이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때문에 미국은 1951년 2월부터 그동안 쌓은 전차 개발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새로운 전차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
엄청난 수량이 생산된 소련의 T-55전차.
여러나라에서 아직까지 현역으로 활약 - 2014. 01. 13.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기 전인 1944년, 소련은 그동안의 전차 개발 노하우를 집약한 신형 전차 개발을 시작했다. 기존의 주력 전차인 T-34 시리즈가 앞으로의 전장에 충분한 개량을 받기에는 한계가 분명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소련은 1943년에 개발했지만 성능 부족으로 소수(1820여 대)만이 생산된 전차 T-44에서 얻은 기술을 기초로 보다 발전된 전차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엄밀하게 따지면 T-44의 차체를 개량한 뒤 여기에 ...
처음 이전 1 2 3 4 5 6  끝 

HOT PHOTO

  •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